야설

착하기만 한 아내, 처형과 나의 일탈 12

2024.05.19 12:14 2,760 1

본문

영숙의 협박을 받으면서... 등을 지고 뒤돌아 앉아있는 처형의 의자를 보니, 달덩이 같은 엉덩이가 의자 바닥에 눌려, 떡처럼 펴져 있고 아무런 미동조차 않는다.

아하아~ 해 보께... 해 보께... 영숙 씨이~ 씹할 년아~ 한다고오... 한다꼬~ 한다꼬~”

영숙 씨가 여기저기 두리번거리더니, 소파에 가 파리채를 들고 와서는, 내 가슴을 여기저기 후려친다.

~ ~ ~ ~ ~ 좆 새끼야앙~”

아야~ 아야~ 아야~ 아야~ 씹할 년아~”

좆 빨리 안 세웡? 씹 새끼야앙~”

그 순간에, 영숙 씨의 보지 털 아래로 살짝살짝 움직이는 보지를, 스캔하고 또 스캔하며 파리채로 맞다 보니, 좆이 점점 서기 시작함에, 내가 파리 새끼야 뭐야?

햐아~ 이 좆같은 새끼가 고자는 아니넹? 그래도 숫놈이라고잉 제법 서네이잉? 더 세워 봐라잉~ 개 좆 놈아잉~”

그래~ 그래~ 영숙이 씹 년아~ 세워 보께~ 창녀 같은 년아앙~”

어쭈구리? 이 좆 새끼가 기어 오르넹? 이 내가, 영숙이가... 창녀라꼬잉? 내 씹을 남편한테만 대 준, 이래 봬도 고상한 씹이야잉~ 창남 같은 새끼가 썅~”

알았다~ 알았다~ 영숙이 니 년의 씹구멍... 참 대단하다~ 대단해~ 씹 년아아~”

내 씹 구멍을 아무한테동~ 대 주지 않고잉~, 아직은 정절 간직했어잉, 숭고한 씹 구멍이다앙~ 개새끼야앙~”

그래애? 잘 났다~ 니 년의 씹구멍~ 오려서 박물관에 가서 헌납해라~ 개 씹 년아아아~”

어어어? 이 개새끼가앙? 오늘 쥑이뿌깡? 아이몬~ 좆을 잘라서 까마귀 밥으로 줄까잉?”

와이쿠메~ 우째? 이런 쌍년과 인연이 됐노? 씹할~ 있을 리가 만무한... 하늘의 뭐라 카는 놈아앙~”

자아~ 이제능... 니 놈의 좆이 좀 빳빳해 졌네잉? 내가 올라타서 씹치기 해 보까잉?”

씹치기를 하든지... 보지 박기를 하든지... 마음대로 해 봐라~ 참말로... 마귀 같은 년아아~”

~ 좆 새끼야아~ 내 보지로 씹치기 할 때마다 니가~ 씹아~ 씹아~ 빼먹지 말고 해라잉~ 좆놈아~ 나하고 할 때는 남자가 신음해야 하는기라~ 알겠나아~ 좆 같은 새끼야앙~ 알겠냥? 대답해라~ 개새끼야앙~”

알았다~ 개 씹년아~ 그게 뭐 어렵노? 누가 누가 먼저 케오 되는 지... ... 해 보자~ 씹 년아~”

제법 기어 오르넹? 자아~ 씹치기 한다잉? 내 씹으로 박을 때마다 제대로 않고서잉~ 빼 먹으몬 볼때기에 파리채 날아 간다잉? 니 좆을 내 보지에 꽂았다앙~ 씹치기 시작한다잉~ 자아~”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연화♡♡님의 댓글

언니한테
당하네 ??
ㅋㅋ
~~~♡♡♡

전체 6,103 건 - 1 페이지
제목
Handy77 657
초대남 1,272
Marin 1,154
삿갓 1,312
삿갓 981
삿갓 860
삿갓 886
삿갓 971
삿갓 1,127
삿갓 1,603
굿좆 1,566
yys703cr 2,474
하구싶다 2,551
Marin 2,829
연지화보 3,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