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후기

힐링 여행#2) 4대 천왕을 만나다.

2021.07.30 21:05 26,687 2

본문

1> 3박 4일 여정의 시작


  간만에 여유로운 일정으로 위해를 향했다.


  조승우 가이드를 뒤에 업고, 공항에 도착하여 부릉이를 탄다.


  (중국이 편한점은 아무곳에서나 담배를 필 수 있다는 것이다.)


  좌청룡 손받이, 우백호 담배 한개피로 난 이미 천황이 되었도다.



2> 아찔한 첫만남을 위한 숙소


   난 특에박힌 일정을 싫어한다.


   고로 하고 싶으면 하고, 아니면 말고,


   시간낭비가 싫은 사람이다.

   그런 의미에서 24시간 틀에 박힌 호텔이 싫다.


   난 자유로운 사람이니까..



3> 4대 천황을 접견하다.


  말로만 듣던 쑤 선생을 접견하였다.


  이미 아는 사람들은 알터이지만, 내 소개를 함세.


  쑤 선생은 중국 4대 천황 중 한 여인으로 수많은 남정네의 우유를 뽑아먹는 귀신이로세.


  그러니 내가 어찌 안못소냐 이것이소.


  내 기침을 하며 눈치를 조 선생에게 보내니.


  조선생이 불알틀 탁! 치고 파발마를 띄워 얼른 대령을 하더이다.


  첫모습이...


  긴 쌩머리에


  하야디 하얀 뽀안 피부에


  보들 보들한 살결이


  나의 욕정을 불러 오더이다.


  가녀린 손목은 그곳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으니...


  다만... 모든 면에서 공평하지는 안소이다. 그려.


  내 이부분은 조선생에게 맡기겠소.



4> 첫인사


   내 소싯적의 내가 아니라 약간은 긴장했으나.


   그래도 왕년에 기운이 남아 있어 힘차게 승천을 하였소만


   아니 이년이 고사리 손으로 덥썩 움켜잡는 것이 아니겠소?


   내 이 괘씸한 것을 혼줄을 내주기 위해 나도 같이 장단을 맞춰 주었소.




   이년이 주둥아리로 설레바리를 치길래 내 이 몽둥이로 아랫도리를 뚫어주었소.


   물론 무언가 없이 말이오.


   

   허허...


   뒷판을 보면 18세 소녀 같은 모습에


   이 놈의 주둥이가 하늘로 승천을 하는 구려.



   탱탱한 살결을 안주삼아 내 옹달샘을 맛보았소.


   뭐랄까... 동지섣달 전복죽에 소시지를 찍어 먹는 느낌이 나더이다.


  

   허허..


   내 흥이 나서 열심히 먹어 주었소.


   그러다 좀 질리기 시작하여,


   내 앉아서 소화를 시키는데




   아니 이년이 고새를 못참고....


   내 못본첫 선심을 써주었소.



   이렇게 한참을 욕보는데


   아랫도리에 기별이 오는게 아니겠소?



   내 그리하여 마무리를 해줬소.


   고년 소갯속에 말이오.



   고것참 맛나게 보입디다 그려.



   그런데 이년이 갑자기 물을 먹는게 아니겠소?


   속으로 괘씸하였지만



   갑자기 그 입으로 내 똘똘이를 그냥 사정없이....


   그리고는 꿀꺽 하더이다.




내 남사시러워서 여기서 줄이겠소.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2

보미님의 댓글

보미 2021.07.31 02:17

쑤?
쑤? 어떤 여인네요~?
나도 보고ㅇ싶구려~

ㅆㅂ 코로나~

슈가밀크님의 댓글

잼나게 잘 읽었어요

전체 21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2019.03.24 2,370 11
딘이 2024.01.24 2,183 4
Texasdallas 2024.01.24 1,343 2
형이다 2023.07.31 11,673 3
형이다 2023.07.30 6,040 0
또첸 2021.07.30 26,688 0
또첸 2021.07.30 10,929 2
shan 2021.05.07 19,783 4
보노보노 2020.01.09 12,145 13
웅따라박차장 2019.12.30 10,597 13
와가키 2019.12.27 5,135 12
보노보노 2019.12.27 7,554 11
킬리만자로 2019.12.14 10,930 11
웅따라박차장 2019.10.31 7,315 14
Bluesky 2019.10.29 10,697 14